이번에 일이 있어 두개를 구입 하였습니다.
둘다 화이트 제품으로 이마트에서 개당 2만원이 넘는 어처구니 없는 가격에 팔리고 있더군요.
온라인에서는 정품으로 반 가격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 데체 유통구조가 어떻게 되어 있는건지 -_-;

일단 생긴걸 보기만 해도 고가제품은 절대 아닙니다.
말 그대로 사탕이 연상되는 생김세 기이도 하구요.
포장을 뜯으면 (간단히 뜯깁니다) 이어폰과 추가 커널폼 2개가 더 나옵니다.
저는 다른 커널 이어폰을 보통 기본으로 장착된 중간크기가 맞습니다만, 이 제품은 큰걸 꼽이야 귀에 고정이 되더군요.
내 귀가 저질인가 .. ???

왼쪽 오른쪽, 이 두부분이 분리가 안된거 같지만 자세히 보면 차이가 납니다.
선이 나오는 부분에 L 과 R 이 적혀 있고...
L(왼쪽) 부분이 돌출되어 있습니다. 반면 R(오른쪽)은 들어가 있구요.
만져만 봐도 그 차이를 알 수 있도록 해 놨습니다.
음질은 ..
iPod Touch 에서는 사용하기 좀 그런 소리가 나옵니다... 소리가 힘없이 나옵니다.
물론 이는 iPod touch 가 출력이나 음질이 모두 저질이라서 그런겁니다.

코원 제품이나 삼성, 아이리버 등에 연결해서 들으면 꽤 좋은 소릴 내 줍니다.
특히나 일반 커널이어폰의 뭉개지는 저음이 아닌 탄탄하고 attack 이 꽤 있는 편 입니다.
물론 이 특징은 다른 파나소닉 커널 이어폰에도 동일하게 있는 특징이기도 합니다.

요즘 드는 생각인데 .. 커널 이어폰은 정말 허접한게 아니라면 다 거기서 거기의 비슷한 소리가 나는듯 합니다.
커널은 적절한 값에 이쁘고 귀에 편하고, 소리가 잘 나오면 그만이다 .. 라는 공식이 성립되고 있네요.
아직 수십만원 짜릴 안들어 봐서 그런걸지도 모르는 일입니다만..ㅎㅎ
이유는 제가 이어폰 쪼가리에 수십만원 들일 용기가 없는 사람이라서? 일지도 모르죠 ^^;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