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세상 살아 가다 보면, 컴퓨팅 기술도 계속 발전 하고 그럽니다. 그러다 보니 왠지 쓰기 속도 4~6MB 나오는 쓰레기들을 그만 써야 겠다는 결심을 할 때가 생기는데, 이번에 역시 그런일이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덩치 큰 외장 하드 들고 다니는 것도 언제 죽을지 모르는 시한 폭탄을 안고 살아야 하는 관계로 TLC 로 나오고는 있지만 쓰기 속도가 USB 3.0 에 연결 했을시 100MB/sec 정도 나올거 같은걸로 하나 사 보았습니다.


     슈퍼스타의 NST1 이란 제품인데, 이 제품의 MLC 64GB 를 써 본 바 나쁘지 않았던 기억을 되짚어 이번엔 128GB 를 구매 했습니다. 요즘 NAND 가격이 다 올라서 많이 비싼 편 이긴 했지만, 용량대비 속도와 나의 소중한 시간들 고려 해서 큰마음 먹고 질렀습니다. 물론 타 제조사들 보단 여기가 정말 월등히 저렴한 편 입니다.



     일단 이 제품은 64GB 제품과 달리 TLC 를 사용 하였습니다. 요즘은 컨트롤러가 좋아 져서 속도는 MLC 대비 같거나 빠르다고는 하지만, 4K random write 나 read 에는 더 빠르지 않을것으로 예상 되었습니다.


     흔히 많이들 쓰는 ChipGenius 를 통해 내부 정보를 확인 해 보았습니다.



     역시, SMI 컨트롤러에 순실전자 single channel TLC 를 사용한 제품 입니다. 중국 제조사들이 아무거나 얻어 걸리는 NAND 를 많이 쓰는 편 인데 어쩌다 이런 순실전자게 걸린건지 ... 아무튼, Windows 에서 쓰기 성능이 어떻게 나오는지 확인 해 보았습니다. 사용해야 하는 목적 특성상 exFAT 로 포맷했습니다. (Mac OSX 에서도 사용 해야 하는 문제)



     성능은 의외 입니다. SSD 나 이런 NAND 기반 drive 들이 용량이 커지면 = 성능이 좋아 진다, 라는 이론이 있긴 합니다만 ... 그런 이유를 무시 한다 하더라도 64GB 제품 보다 성능이 좋긴 합니다. 물론 같은 회사 이름으로 나오는 ST1 이란 제품에 비해서는 성능이 떨어집니다. 물론 ST1 과 가격도 크게는 만원이 나기 때문에 저는 경제적인 측면으로 이 제품을 택하는 것이 맞아 보이는군요.


     하지만 마음 한켠으로 드는 걱정은, TLC 의 돌연사로 인해 언제 저 큰 용량의 데이터를 날려 먹게 되는 날이라도 오면 어쩔까? 란 주제는 떠나질 못하긴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