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애플, 애플과 삼성.

이 두 회사는 공생관계 이면서도 어떻게 보면 iOS 와 Android 진영간의 쌍두마차 이었다고 하겠습니다.

Open source 로 태어난 Android 에게는 삼성이 만드는 우수한 하드웨어가 필요 했고, 이 역활을 삼성이 돈독히 해 주었기에 Android 선두주자였던 HTC보다 뛰어난 제품을 만들어 내는 쾌거를 거두었겠죠.


하지만 문제는 삼성이 Anycall 이란 자사의 unique 한 브랜드를 가지고 만들던 제품이 Apple 의 iPhone3 가 나온 이후로 부터 행보를 바꿔 버렸다는 것이 큰 원인이 아닐까 합니다.

아래는 외국 커뮤니티에서 사용자들이 정리 한 이미지 입니다.



2007년 Apple 이 iPhone 을 출시 하자 삼성의 제품들이 달라진 모습 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iPhone 을 소개 하면서 거론한 RIM 이나 Blackberry, WIndows Mobile 제품. 인간이 이 제품을 쓰기 위해 다시 고민을 해야 하고, 제한적인 UI 에 고심해야 하며, 인간이 태어날때 부터 가진 가장 뛰어난 포인팅 스타일러스인 손가락을 스타일러스 펜을 잡는데 써야 해서 결국 그 펜이 없으면 포인팅도 제대로 못하는 그런 OS를 탑재 한 스마트폰.

그런 멍청한 스마트 폰에서 정말 똑똑한 스마트폰이 무엇인가를 보여 주는 iPhone 을 내놓자 삼성과 국내 통신사들은 이 아이폰 수입을 철저히 몇년이나 금지해 가며 iPhone이 가진 모든것을 복제하기 시작 합니다.


아이폰을 제대로 포장부터 광고, 컨셉까지 모두 배끼는 삼성을 확인할 수 있는 두 링크:


http://kongikongi.tistory.com/entry/%EC%82%BC%EC%84%B1-%EC%95%A0%ED%94%8C-%EC%B9%B4%ED%94%BC-%EC%B4%9D%EC%A0%95%EB%A6%AC


http://konatamoe.com/20165267804


왜 이런 모방을 넘어선 대놓고 복사질이 만행 된 것일까요?

왜 삼성은 자신들이 만들어 내던 모습을 싹 다 버리고 이렇게 애플의 제품을 배끼는 중국회사들 같은 짓이나 하게 된 것일까요?


그 기본엔 그간 삼성이 이 나라 IT 사업을 망쳐 놓은 기본적으로 잘못된 사고에 있다고 생각 됩니다.

제품이라는 것은 그 회사의 또다른 모습이며, 제조사의 얼굴과 같은 것 입니다.


국내 언론이 삼성의 광고가 막힐까봐 비논리적으로 보이는 글들을 마구 양성해 내 가며 옹호해 주는 이유를 떠나, 삼성이 가진 잘못된 점들을 바로 잡아 진정한 자국기업으로 모습을 갖추게 해 주려는 노력도 없이 "애플 너도 배낀거니 삼성이 배껴도 괜찮아." 라고 하는 것은 마치 어떤 결혼도 안해본 어떤 노처녀가 가족을 이해 하고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의 마음을 잘 안다 라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바꾸네 노처녀.마치 이 사람을 옹호하는 언론이 곧 삼성을 똑같이 옹호 합니다 :)


삼성은 제품을 개발 할떄부터 하청업체를 많이 이용 합니다.

그리고 그 하청업체들은 일명 우리나라 IT기업의 주된 모습이고, 삼성과 같은 큰 기업은 작은 IT 업체들의 돈줄 입니다.

그러하다 보니 삼성의 하청업체에 대한 인식은 당연히 그저 하청업체 일 뿐이며, 제품 개발에 있어 개발자들의 수준이나 능력은  고려할 바가 아니다 보니, 그냥 프로젝트당 투입되는 사람머리 수 로 돈이 투입 되는 정도의 수준이 다 이었습니다.

어디 장인정신이고 제품에 대한 영혼이니 이런건 중요하지 않은 요소 이었습니다.

여러개의 제품을 개발 해 보고 그중 몇개가 잘 되면 성공한 모델로 만들고, 그 파생 모델을 또 만들어 나갑니다.

선봉하는 모델은 수원쪽의 엘리트집단이 개발하고, 그 하위 모델은 다른 하청업체나 구미에 있는 진답이 이용을 하게 되죠.

그렇게 무작위로 만들어 내던 제품에 무슨 영혼이 있었겠습니까만, 사실 이떄만 해도 그렇게 나온 제품이 World class 였음은 틀린 말이 아니었습니다.


정말 발로 만들어도 잘 나오는 제품을 만들던 삼성이 왜 이리 변하게 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이제 소프트웨어가 "노가다로 해서 될 수준을 벗어났기 때문" 입니다.

C 나 C++ 도 모르던 사람이 만들던 핸드폰을 만들던 세상이 아닌, 정말 고급 개발자와 머리를 싸매고 혁신적인 개념을 도입해서야 제품으로 그 모습을 갖출 수 있는 세상이 iPhone 을 기점으로 도래 되다 보니, 어디 발로 만드는 수준으로도 Anycall 을 빛내던 시절과는 다른 모습에 삼성은 panic 될 수 밖에 없었을 겁니다.


2007년에서 2009년 사이 전 세계에서 iPhone을 구매해서 쓰고 있을떄, 이 나라 안에서는 통신사와 삼성이 협력하여 iPhone 도입을 미뤄 가며 iPhone 이 가진 것들을 어설프기 서울역에거지도 없는 WIndowsMobile 에 어떻게든 끼워 맞춰 세기의 쓰레기 제품인 T-Omnia 를 만들어 내기도 한 것이 그 이유 이겠습니다.


플래쉬나 Imaging Factory 따위로는 iOS 처럼 만들 수 없습니다. 옴레기여...


이 쓰레기 같은 제품을 만든 삼성은 (이하 옴레기라 칭하겠습니다) 과감히 그간 스마트폰에 붙어 있던 qwerty 자판을 들어 냅니다. (이 부분은 고 잡스옹이 키노트에서 했던 이야길 그대로 잘 적용 했다 하겠습니다만 ...)

나름 스마트폰에 잘 맞는 운영체제라 판단 했는지, 마이크로소프트의 Windows Mobile 운영체제도 탑재하여 사용자의 편의를 도모 해 보려고 했겠습니다만 ... 현실은 시궁창 이었습니다.

집에 무선 Wifi AP 가 있어도 연결만 될 뿐, 인터넷을 쓸 수 조차 없었으며 (SKT 가 다 막았습니다.), 최악의 WIndows Mobile 의 성능으로 인해 감압식 터치패널로 뭔가 입력을 하거나 기능을 사용하는 것은 엄청난 인내심을 요구했습니다.


만약 국내에 2년이나 늦게 들어 왔는 iPhone 이 없었더라면 3G 무제한 요금이나, Safari, google Chrome, Dolphine 같은 모바일 웹브라우징은 물론, Twitter 나 Facebook 을 스마트폰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었을까요? 가능이나 한 일 이었을까요?

절대 아니었을 것 입니다.


짧은 시간내에 뭔가 iPhone과 같은 제품을 만들기에 한계를 이 망할 옴레기로 꺠달은 삼성은 그 눈을 자사 제품이라 하던 바다를 무시한체 Google 의 Android 에 돌리게 됩니다.


사실 이 당시만 해도 Qualcomm 의 REX OS 와 BREW 기반으로 제품을 만들던 수준을 넘어 Samsung Handphone Platform 을 만들고, 바다란 이름으로 Open source OS 를 어찌 해 보려던 삼성의 노력이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대학에서 전공보다 영어공부나 하다가 취업을 하는 현실에서 이런 노력들이 Google 의 Android 와 같은 것에 비교될 수준조자 차니었던 이유로 당연히 삼성은 Android 를 택하게 됩니다.


나름 삼성은 노력을 해 왔습니다만, 그간 발로 만들던 소프트웨어 기술로 다년간 쌓여온 기술을 따라 가기엔 너무나 큰 넘사벽을 느꼈으리라 보입니다.

그간 소프트웨어는 대충 넣어도 뛰어난 하드웨어 만으로 그 차이를 매꿔 가는게 그나마 가능 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뛰어난 하드웨어 만으로는 (옴레기는 제외 하겠습니다 ... 이건 그냥 진짜 쓰레기) Apple의 조그만 이 제품을 넘을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것 입니다.


게다가 삼성의 입장에서는 이런 Apple의 제품이 너무나 부러웠을 것 입니다.

그렇다고 삼성이 정말 아무것도 안한 것은 아닙니다. 국내 Android 개발 쪽의 최고봉엔 삼성의 수석 엔지니어 들이 대거 포함되어 있었으며, 그간 삼성이 이에 투자한 돈도 만만치 않았을 것 입니다.


그럼에도 삼성은 여기서 부터 큰 잘못된 판단을 하게 됩니다.

그간 만들어 오던 Anycall 의 모습을 완전히 버리고 Apple 제품의 Copycat 이 되어 버린 것 이지요.

시점을 바꿔 HTC, Motorola, SONY 등이 만드는 Android 제품을 보면 같은 OS를 사용하고 비슷한 하드웨어를 가졌음에도 삼성이 Apple 을 배껴 만드는 것과는 정말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게다가 제품의 광고 컨셉 부터 패키징, 부품들까지 하나하나 모두 Apple 을 배낍니다. 색만 흰색이 아닌 검은색이란 차이정도 이겠습니다.

Apple이 정말 좋은 회사고, 삼성은 나쁜 회사니 하는 그런 편견을 가진 것이 아니라 (그렇게 따지면 Apple 처럼 오만하고 가식적인 회사도 없습니다. 정말 오만한 모습은 Apple이 최고일듯 합니다), 세기의 획을 그어 주는 제품을 만든 것과 이를 너무 대놓고 모방한 차이가 있다는 점 입니다.

(코타나님의 블로그 글 중 UI 비교 부분 참조 : http://konatamoe.com/20165267804)


만약 삼성이 자신들이 만들던 Anycall 의 모습을 그대로 이어 가며 qwerty 자판을 제거 하고 Android 의 장점을 살려, 삼성만의 모습으로 제품을 만들어 내어 Apple에 대항마로 떠올랐다면 어떗을까요?

만약 이런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세계에서 Apple 제품 아니면 삼성제품으로 떠올랐었다면 지금처럼 그저 대놓고 배끼는 회사란 누명을 사지는 않았을 것이란 예상을 해 봅니다.


만약 Apple 이 없고 삼성이 전세계 스마트폰을 독주 하고 있었다고 쳐 봅시다.

그리고 국내 시장에 외국의 어느 한 회사가 삼성의 제품을 배끼기 시작하면서 국내 시장을 잠식 해 간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렇다면 과연 이 나라에서 어떤 일이 벌어 졌을까요?

지금 언론들이 Apple을 비방하고 삼성을 옹호 하듯이 그 외국 회사를 옹호 해 줬을까요?

Apple 이 여러 제품을 모방해서 iPhone을 만들었으니, 삼성이 iPhone을 배껴서 만들어도 괜찮다! 라는 이런 말도 안되는 논리를 펼치며 옹호를 해 줬을까요?

마치 저녀석도 도둑질을 해서 재산을 불렸으니, 너도 도둑질을 해서 그 녀석의 재산을 훔치는게 정당하다. 라고 하는 것과 대체 다른게 무엇일까요?


무조건 삼성의 편을 드는 것은 마치 이 나라에서 맹목적으로 특정 당을 선호 하는 어느 지역의 어르신과 사람들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이 들 정도 입니다.


정말 삼성을 위하고, 삼성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이제 이런 도둑질은 그만 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다시 이전의 Anycall 로 빛나던 과거를 돌아보고, 본연의 모습으로 타사와 차별된 제품을 만드는 그런 회사가 되어야 하는 것 입니다.

그러기에 이런 점에 있어서는 삼성을 옹호 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성숙한 삼성이 되도록 채찍질을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저의 견해 입니다.


매번 제품 새로 나올떄 마다 하드웨어 스펙이 좋니 나쁘니나 쓰면서 타사제품 보다 좋다는 구시대적 하드웨어 중심에서 좀 벗어나서, 제품 자체가 사용자에게 어떻게 편리하게 다가갈 것인가? 와, 제품 발표 된지 1,2년이면 지원 끊어 버리는 그런 만행을 하지 말고 제품이 제품으로 길이 빛날 수 있도록 책임지는 자세를 가져 보는 것은 어떨까 합니다.


또한 우리 국민들은 이런 삼성을 옹호 해 줄 것이 아니라 정말 국제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회사가 되도록 해 줘야 할 것 입니다.

다른면으로 횬다이, 키아 제품이 가지는 양면성을 알면서 어쩔수 없이 횬다이와 키아 제품을 사서 터지지도 않는 애어백과, 5천원이면 다는 무릅보호대도 없는 운전석에서 운전해야 하는 그런 "어쩔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니까요.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