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튠즈 11이 공개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애플 제품을 많이 쓰지만 가장 쓰기 싫고 불편한것이 바로 이 아이튠즈이며, 이 아이튠즈야 말로 애플의 발전에 발목을 잡는 원인이라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만, 사실 이 아이튠즈 없음 아이폰이나 아이팟을 제대로 쓸 수 없기에 울며 겨자먹듯 써야 하는 소프트웨어 입니다.


기존 버젼을 쓰시는 분들이라면 자체 업데이트로 판올림 가능한 상태이며, 애플측에서 말한대로 많은 인터페이스 개선이 이루어 졌습니다.



먼저 판올림 후 처음 구동 하면 이전과 확실히 뭔가 많이 달라 졌습니다.

눈에 보이는 잡다한 인터페이스가 싹 정리 되었음은 물론 - 일단 속도가 매우 빨라 졌습니다.

수년간 우려 먹던 소스코드를 다시 정리해서 만들었는 느낌이랄까요?

기존의 그 버벅대던 병맛 아이튠즈에서 뭔가 확실히 빨라진 느낌 입니다.



메뉴간 전환은 아이튠즈 왼쪽 구석에 있는 메뉴 버튼으로 이동이 가능하며, 기본으로는 아이콘 정렬로 보기가 설정 되어 있습니다. 일단 이런 부분들이 깔끔한 아이튠즈 디자인으로 공통 통일 되었습니다.


그런데 ... 저같이 애플 기기를 수동으로 관리 하는 입장에서는 ... 당최 기존의 그 수동 관리 화면이 어디 있는지를 모르겠다 .. 란 생각을 잠시 하다 오른쪽 위의 검색칸 바로 밑에 iPhone 이란 버튼을 찾았습니다. "아하 -"



주의 하실게 아이폰 옆의 Eject 아이콘 쪽을 클릭하면 선택이 아니라, 기기분리가 됩니다.

이거 주의 해서 iPhone 을 클리갛면 기존의 수동 관리 화면이 뜹니다.



사실 아이튠즈11 이전의 버젼은 이 화면만 와도 무척이나 버벅대기 시작 합니다.

특히 CPU 성능이 늦은 제 노트북으로 이 화면에 진입하면 스크롤 자체가 초당 2,3프레임 나오는 느낌이랄까요 ...

그런데 11 에서 확실히 바뀌었습니다.

개발자들 많이 바뀌었나 봅니다.

진작에 좀 이러지. (그래도 아이튠즈가 좋지는 않다는 생각입니다)


여기서 수동 관리는 "이 iPhone" 입니다.

컨트롤 바 바로 밑 메뉴 가장 오른쪽 입니다.



수동으로 관리 하시는 분들은 그냥 기존 아이튠즈 쓰듯이 끌어다 두면 알아서 들어 갑니다.

저는 이런 수동으로 쓰는 맛이 관리가 되고 좋더군요.

다만, 아이팟 은 음악을 아무 PC 에서 넣을 수 있지만, 아이폰은 음악을 넣은 PC 가 아니면 넣지 못하는 불편함은 여전 합니다.

집에 특정 PC 에서 음악을 넣었다면 계속 그 PC 에서만 넣어야 합니다.

이건 좀 여전히 불편하고 이해가 안가는 부분 입니다.

아이팟과 아이폰을 따로 정책관리 해야 할 필요가 있는건지 ...



참고로 Windows7 이상에서 Aero theme 를 쓰고 있다면 DWM 기능으로 task bar 에서도 아이튠즈 컨트롤이 위 화면처럼 가능 합니다.

물론 저는 사용 안 합니다만 .. :)


결론적으로 기존보다 많은 변화를 준 iTunes 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iTunes 는 iTunes 일 뿐.

Android 진영의 편리함을 따라 잡으려면 이 iTunes 외에도 대비책을 만드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 입니다.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