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이 키보드 간략 리뷰는 판매사의 행사용이 아닙니다. 그냥 사서 써 보고 남기는 제 블로그 기록용이니, 혹시라도 도용하거나 가져다 쓰시면 안되는 부분이라 미리 알립니다.



 이번에 특정 싸이트 행사를 통해 알게된 SkyDigital 의 NKeyboard 라는 제품 입니다.

기계식 키보드 이며, 사용된 키 스위치는 Cherry 사의 Red 제품군 입니다. Linear형이라 Non-Click 처름 입력시 걸리는 듯한 느낌의 타자감은 없지만, 기존의 Linear 대왕인 흑축(검은색 스위치)에 반해 키압이 매우 낮아 좀 더 타자시 손가락의 무리를 줄여준 제품이라 눈꼽아 구매를 기다리던 제품이기도 했습니다.

 다만, 이 키보드에서 엔터키의 형태가 제가 선호하는 US배열의 일자형이 아닌 역L형이라 프로그래밍시 트정 키를 누를때 다소 이질감이 느껴 지는것은 집에서 프로그래밍 하지 말라는 의미로 스스로 받아 들이고 있습니다 .. (-_-;;; .. 사실 그러지 못한지도 꽤 되었습니다만)

 행상 기간에 구입한 지라 키보드 캡을 2가지를 제공하며, 기본적으로는 흰색 키캡에 우레탄 코팅이 되어 있는 듯한 제품으로 장착이 되어 있습니다. 우레탄 재질은 아무래도 장시간 사용할 경우 자주 사용하는 키부터 벗겨지기 시작할텐데 .. 무척 우려스럽기도 하네요. 2중 사출을 한 키캡 이었으면 아마 이런 가격이 나오질 못했겠지만 ... 칠이 벗겨지는 시점인 몇년 뒤에, 이 키보드를 판매한 SkyDigital 에서 이 키보드 부품을 제공하고 있을지는 잘 모를 일 이겠습니다. 다만, 이 키보드의 키캡은 여타 다른 키보드 제조사들과 호환되는 형태 일 수 있겠지만, 저 역L형 엔터키는 타 키보드사의 호환성을 저하 시키는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이 키보드를 구매한 가장 큰 영향은 아무레도 적축 스위치를 써 보겠다는 열망 이었겠지만, 그 외에도 각 키 스위치 마다 LED 가 달려서 다양한 매미를 즐길 수 있는걸 제공하기 때문 입니다. 그중 대표 적인것이 키를 누를때 마다 키에 LED 가 켜져서 그 괴적이 남는다는 것 입니다. 사실 게임이나 타자를 치고 있을때 이게 무슨 소용 이겠습니까만, 인간은 사소한 재미에 즐거움을 찾는 존재! 게다가 LED 모드를 바꾸면 오밤중에 모니터만 켜고도 불이 켜져 있는 환한 키보드를 볼수 있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을지도 모르기 떄문 입니다. 하하 -


 키보드의 만듦세는 꽤 나쁘지 않습니다. 이 키보드는 후면에 mini B  형태의 USB 연결을 사용하는데, 이것이 잘 빠지지 않도록 나름 고려 되어 있었으며, 케이블 자체가 직조라 고급스러운 일부 제품들과도 ( 예를 들면 사진속에 R.A.T mouse ) 비슷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은가 합니다.


 다만, 걸리는 부분은 조용한 타자감과 부드러운 눌림 등으로 과연 이게 기계식인가? 라고 할 정도로 정숙한 반면, 스페이스 바에 있는 스테빌라이저 (금속 클립 형태의 눌리는 무게를 고르게 펴 주는 역활을 함) 에서 나는 덜컥- 덜컥- 거리는 소리는 이 제품의 정숙성을 -100% 떨어트리는 최대의 단점이 되겠습니다.

 문제는 이 소리가 스테빌라이저가 들어 있는 스페이스, 엔터, 쉬프트키들에 모두 나는 문제라 설계의 잘못인지, 아님 윤활 그리스가 없는 것인지는 정확이 판단하지 못하겠습니다. (이젠 귀찮아서 이런걸 다 뜯어 보질 못하겠습니다)


 2013년 중순인 지금, 이 키보드의 정가가 확실히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10만원 초반에 이 제품을 구매 하는 것 이라면 꽤 잘 사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동급수준의 타 키보드가 10만원 중순의 가격을 가지고 있다는걸 고려 하면 비슷히 구매 한다 해도 나쁘진 않겠지만, 초반이라면 좀 더 이득을 보는 느낌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