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이 국내에 들어 오기 시작한 지 벌써 수 년이 흘렀습니다. 이 아이폰의 존재 덕에 국내 스마트폰이라 불리던 반에 반쪽에 기능도 제한 되던 것들이 사라지고 다른 기업들이 모두 아이폰 같은 제품을 만들다 이젠 나름 자신들 만의 색을 갖춘 좋은 제품들을 만들어 내게 된 시발점이 된 것은 분명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일 것 입니다.


 다만 이번 아이폰7 부터는 방수가 되게 하는 설계가 들어 가고 (이것도 모든 기종에 다 적용 되는 것 인지도 알 수 없지만) 이런 점 때문에 스피커 구멍은 남겨 두는데 왜 이어폰잭 구멍은 없앤다고 하는지 이해가 안 가는 루머가 돌고 있습니다. 사실, 이어폰잭을 둔다 해도 방수가 안되는 것은 아니며, 이걸 꼽고도 물에서 쓸 수 있도록 나오는 제품들 보면 이게 기술이 딸려서 그러는 것은 절대 아니고, 그냥 개당 몇백원 하는지 모를 부품 하나 줄이고자 하는 꽁수로만 보인다는 점이 문제 일 듯 합니다.


 사실 아이폰이 나오기 이전에 국내에 수많은 휴대폰이라 불리는 제품들이 전부 자신들 가지각색의 충전 또는 해드셋 포트를 가지고 있었고, 이는 아마 일본의 소니가 독자규격으로 성할거란 착가을 한 것 처럼 모두 요즘 쓰는 4극 이어폰잭으로 통일 된 것 입니다만, 이 구조가 물리적인 제한이 있거나 한 것도 아닌데 왜 없애자고 그러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CD-ROM 이나 DVD-ROM 같은 저장 매체가 사라 지는 것은 같은 면적에 저장 할 수 있는 데이터의 양과 용이성 등이라 하겠습니다만, 이어폰은 바뀌지 않는 것이 바로 접점을 통해 스피커의 구리 코일을 전자석에 퓨리에 법칙을 통해 소리를 만들어 내는 방법 이란 것 입니다. 일반적으로 다이나믹이라 불리는 진동판 구조던, BA(밸런스드 아마츄어) 던 간에 안에 자석과 코일 들어 가는건 다 똑같으며, 인류는 이 방법 말고는 소리를 공기에 전달 하는 효율적인 방법이 없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 입니다.


 많은 분들이 그럼 그냥 블루투스 쓰면 된다고 단순히 생각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 가서 블루투스 한번 써 보면 이게 아직 쓸 만한 물건이 아니란건 몸으로 느낄 것 입니다. 게다가 2.4GHz 와 5GHz 모두 지금 우리가 대부분 쓰고 있는 WiFi 와 중첩이 되고 있고, 수 많은 블루투스와 WiFi 는 물론 심지어 무선 입력장치 까지 쓰이는 곳에서는 이 블루투스로 음악은 고사하고 통화는 물론, 연결 유지까지 가능하지 못하게 됩니다.


 이어폰 잭이 없어 지는 것이 시대의 흐름이다 라고 생각 하는 분들이 계실 수 는 있겠습니다만, 그럴 거면 먼저 소리를 만들어 내는 스피커 유닛들이 모두 기존의 방식이 아닌 뭔가 다른 혁신이라 불리는 방법으로 먼저 나와야 할 것 입니다. 그저 유선에서 무선으로 넘어 가는 것 이란 생각을 하기엔, 무선이 가지는 단점들이 아직은 너무 많고, 게다가 영상청취시 생기는 차이들 (delay) 을 모든 사람이 다 못 느끼는 것은 아니란 점 일 겁니다.


 아마 라이트닝에서 나온 디지털 신호를 외장 DAC 에 떠 넘기려는 애플의 원가절감을 휘양찬란한 어떤 포장지로 싸서 내 보일듯 하긴 한데, 과연 이것이 항상 바른 모습은 아니라 봅니다. 특히 신형 맥북에서 USB-C 포트 딱 2개만 만들고, 하나는 충전하면 하나만 남은 이런 참사를 좋다고 쓰는 것 또한 사람마다 많은 호불호가 갈릴 것이라 봅니다, 물론 그런 이유로 저의 경우는 맥북 프로를 쓰고 있긴 합니다만, 랩탑 또는 노트북은 여전히 다양한 연결 방법을 지원 해야 사용자가 편리한 것이 있다 보는 점을 우선으로 생각 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물론 신형 맥북에 별도의 십수만원에서 수십만원 하는 USB-C 확장 독을 따로 사서 늘려 쓰던 말던 그건 소비자의 선택에 따른 결과 이라고 치부해 버리기엔 너무 비겁하지 않은가 합니다. (심지어 맥북은 업그레이드 같은거 하기에 점점 어려워 지고 있기도 하기 떄문 입니다)


 아마 이어폰 잭을 없애고 외장 DAC 를 기본 제공 하거나, 별도로 판매 한다면 정말 아이폰7 은 옛날 잡스가 쫒겨난 애플의 모습을 다시 걷는 과거로 돌아 가는 만행을 반복하는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아니면 의미 없는 내장 스트레오 스피커로 음악을 들으란 건지 뭔지 모르겠지만, 충전을 하며 음악을 듣는 걸 못 하게 되거나, 블루투스 또는 별도의 또 다른 고가의 부가 액서서리를 사야 하는지는 아직 나오지 않은 것이라 모르는 상태라 섣불리 판단 할 부분은 아닐듯 합니다만, 왠지 애플의 또 다른 흑역사의 획을 그을 듯 합니다.


 아이폰의 우수한 음질의 출력을 고가의 이어폰으로 즐기는 사람들에게 더이상 큰 실망을 안기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까짓거 점점 퇴화 하는 카메라 까지 까고 싶지는 않지만 정말 이어폰 잭은 아니다는 것 입니다. 라이트닝 말고 USB-C 그냥 쓰던가 하면 또 모르겠습니다만 ..


 이러다가 이젠 아이폰6s 이후엔 아이폰 더이상 안 쓰게 될까 두렵기도 한 시기 입니다.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