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집구석에서 영화 볼 시간이 부족 하여 한방에 몰아서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번주는 비도 척척하게 쏟아 붇고 .. 할일은 없고 (게임은 이제 재미를 느끼는 경우가 적어서 안하고 있습니다) , 집에서 편하게 에어컨 틀어 놓고 영화를 몇편 감상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다 이번에 보게 된 2005년도 영화인 "나나" 라는 일본 영화를 보게 되었습니다 .
스토리인즉 어느 락 뮤직 커플의 이야기에 어벙한 부자집 소녀가 끼어 들게 되면서 생기는 스토리 정도 랄까요?
음악들이 나름 마음에 드는 것들이 많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나 주인공 인듯한 이 어벙한 부자집 소녀님은 나름 태국쪽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드는데 .. 거 참 ... ㅋㅋ
스토리엔 어려운 내용 없이 술술 잘 풀리는 게 딱 마음에 들었습니다.
안그래도 인생이 꼬이는데 영화까지 꼬이는거 보면 속이 타거든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영화는 자고로 복잡한거 없이 술술 잘 풀리면서 얼굴에 미소가 지도록 하는게 최고라 생각 합니다.
이미 영화에서 스릴을 느끼기엔 인생 자체가 스릴만점이라 말이죠 -_-;
몇장면 캡쳐 한 것으로 한번 영화를 판가름 하긴 그렇지만 ..
술술 풀리는 일본 락 (영국이나 미국 락과는 딴나라 이지요) 영화를 한번 보시려면 추천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엔딩에 나오는 음악 하나 소개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
  • Favicon of https://www.iambongsu.com BlogIcon 신의손길
    2008.07.22 18:35 신고

    이거 음악 자동시작 안되게 해줄래? 오자마자 우렁차게 울려대서 깜짝깜짝 놀라자나...ㅡ_-)
    이이폰 쓰는 사람도 생각좀 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