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보드에 상당한 관심이 많은 이유로 ... 이전부터 써 보고 싶었던 것이 바로 IBM 의 UltraNAV 이었습니다.
IBM 노트북을 써 본 사람이라면 , IBM 만의 유일한 전매특허(?) 키보드 배열이 무척 편리 하다는 것을 아실 것 입니다.
국내엔 정식 수입이 되지 않았던 UltraNAV 가 어느세 인가 정식 수입이 되고 있었더군요.
예전엔 15만원 이라는 거금을 들여야 써 볼 수 있었던 UltraNAV Travel 모델.
IBM 만의 고전기술 이면서 최고의 마우스 대용인 트랙포인트(일명 빨콩) 의 편리함은 사용 하는 사람들 마다 모두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긴 합니다만 ..
키보드를 손에서 떼지 않고 모든걸 할 수 있는 시스템 으로서는 이 트랙포인트 뿐이라 생각 됩니다.

전체적인 레이아웃은 IBM 의 R 씨리즈와 동일하다고 생각 되었습니다.
트랙포인트 와 터치패드를 모두 가지고 있으며, USB 를 사용하므로 모든걸 다 사용 가능하기도 합니다.
물론 저는 트랙포인트만 살리고 터치는 항상 끄고 사용합니다. (손이 커서 항상 오동작을 하니까요)

실제 Thinkpad 노트북에 달려 나오는 UltraNAV 보다는 가벼운 느낌 입니다.
스트로크(키압) 가 왠지 좀 더 가벼운 것이 살짝 아쉽습니다.
다른 사용자 분들의 결론을 보면 노트북 처럼 키보드 밑면에 묵직함이 없기 때문에 생기는 가벼움 이라는 군요.

또한 볼륨 및 IBM Blue Button 쪽의 디자인이 좀 미흡합니다.
Thinkpad 에선 저 부분이 광택이 나는 구조 인데 UltraNAV Travel 제품엔 그런 미려한 부분이 없는 것이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일반 데스크탑은 물론 노트북에서 까지 UltraNAV 를 그대로 쓸 수 있는 매리트는 최고가 아닐까 합니다.
내부에 USB HUB 1.1 이 내장 되어 있으므로 추가적인 포트 소모 없이 바로 마우스나 타블렛을 연결 가능합니다.

과거 15만원이란 엄청난 가격에서 정가 8.5 만원 이란 다소 저렴해진 가격으로 즐길수 있는 IBM 의 매력을 느껴보는 것 ..
어려운 일은 아닌듯 합니다 ^^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
  • Favicon of https://damduck01.com BlogIcon 담덕01
    2008.10.16 10:29 신고

    오~~ 저런 키보드를 구입할 수가 있군요..
    제 첫 노트북이 IBM이었는데..
    그때 전 저 빨콩 무지 만족하며 사용했었습니다.
    처음에는 낯설었는데...
    익숙해지니까.. 터치패드는 --;;;;

    저 빨콩 하나면 게임할때 말고는 마우스도 필요 없었는데 말이죠.. ^^

    • Favicon of https://rageworx.pe.kr BlogIcon 견족자K rageworx
      2008.10.17 01:09 신고

      안녕하세요 :)
      터치패드는 지금 노트북에도 달려 있습니다만 ..
      항상 끕니다 ..
      12인치 노트북에 터치패드는 항상 오작동의 원인이 되더라구요...
      옛날엔 15만원이라는 높은 가격이었으나 반정도 떨어 졌으니 한번 질러 보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