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시계알이 대방 큰게 유행인가 했습니다만..
속히 명품이라 불리는 것들 조차 이렇게 크게 나오는건 .. 전세계적인 트렌드인가 하는생각이드는군요.
하루에하나씩 싸게 파는 곳들 중에 남자의 색 , 黑 으로 도장된 메탈시계를 본 저는 ... 이미 결제를 마치고 흐뭇해 하는 자신을 발견하고는 소스라치게 놀라고야 말았습니다 ...

... 나에겐 이런 남자의 색 黑으로 된 메탈시계는 없어 ...

라며 ... 스스로를 최면걸고 있었죠.
쥐뿔 ... 예전엔 이런 시계 거들떠도 안보던 제가 왜 이리 타락을 했는지 의문이 듭니다 OTL ...
FOCE , 니가 뭔데 데체!!!!

일단 손모가지에 차 보고 포장도 다 뜯은김에 사용기 비슷한 거나 써 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스...
케이스...
포장...
뭐 다양한 이름을 가진 이녀석.

얘는 빨간색 이군요.
뚜껑을 따 보면 그냥 쓰고 버리는 놈은 아니란걸 알 수 있습니다.
사실 포장은 좀 허접한데 말이죠 ... (그래서 쌋던건가? ... 매장에서 본 놈들은 다들 15만원 기본 깔고 플러스 하던데)
이전에 제시카"세이코"알바 님 처럼 대왕의 자태를 내 뿜 습니다...
"나 한덩치 해 ..." 라고 여는 순간 속삭이더군요 ... 
그래 너 한덩치 한다 얘 .. 증말로 -

도장은 뭔지 모르겠습니다만 쉽게 벗겨니는 페인트칠은 아닙니다.
용두는 돌려보니 제시카 알바님 보다 못하군요.
swiss movement 사용이라곤 하지만 ... 세이코 보단 못한 느낌 입니다.

그리고 집에서 확인 해 본 결과-
증말 알 큽니다.
그리고 무겁습니다.
두껍습니다.

제가 몸에 남아 도는 지방들 좀 버리긴 했습니다만 ...
손목은 예전부타 가늘었다고 주장해서 인지도 몰라도 -
참 팔에 차니 .. 내 손목은 보이지 않더군요.

이 시계 역시 범인들이 칼을 휘두르거나 , 원더우먼 처럼 날아 오는 총알을 막을때 사용하는 용도로 보입니다.
남자의 시계인가요?


근데 .. 판매싸이트 MD 가 한 말이 기억납니다.
여성분들도 착용이 가능 ...
뭘봐서?!
내가 여자라면 이런 시계는 팔목에 차는게 아니라 건다고 할 것입니다 -_-;

일단 남자의색을 질렀으니..
살짝 사용감을 팍팍 내기 위해 열심히 차고 다녀야 겠네요.

타키미터라 그러나요 ? (크로노그래피가 아님)
24기간 환산 바늘과 날짜, 요일이 나오는 이 기능은 저처럼 날짜개념이랑 요일개념을 안드로메다로 공짜떨이 한 사람에게 참 유용한 기능인듯 합니다..
핸드폰은 잘 안쳐다 보니까요~

이상....
일하다 넘 잠와서 사용기 쓰면서 눈에 힘을 주는 글 이었습니다.
겨울엔 밖은 춥고 안은 따땃해서 .. 일하기 너무 힘들어요 ... ㅠㅠ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