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소시적에 TV 에서 나오는 드라마는 대부분 "가족적" 인 분위기의 아름답고 어려움을 함께 헤쳐 나가는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 부터인가 대한민국 현대 드라마 라 불리는 것들은 이제 "복수" "알고보니 가족" "불륜" 등등 참 다양하지도 않은 뻔해 빠진 소재를 가지고 드라마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눈물겨운 사랑이니,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이니 ... 어쩌니 저쩌니 다 좋습니다.
불고 몇년 전 까지만 해도 개인적으로는 일본드라마 보다 우리나라 드라마 들이 같은 한국인 으로서의 눈으로 봐서 인지 몰라도, 연기자들의 연기가 더 우수하고 내용도 좋다는 착각에 빠져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미 우리나라 드라마 란 것들이 미국 드라마와는 비교가 일단 불가능 한 상태임은 이미 미국 드라마를 좀 보신 분들 이라면 아실 테고 ... 바로 옆나라 일본에서도 이젠 더 나을 수 있는 건덕지가 없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 입니다.
미국 드라마의 각본, 연출은 물론 전체적인 퀄리티는 이미 우리나라 드라마는 따라 갈 수 없는 수준이며, 그나마 일본 보다 나았다고 생각하던 우리나라 드라마의 연출은 몇년전에 일본 드라마에 뒤쳐져 버렸다고 생각 합니다.

아베 히로시와 나카마 유키에의 "TRICK" 이라는 일본 드라마를 보신 분들 이라면 , 이 드라마가 얼마나 유치한 연출과 저렴한 세트 등을 가지고 만들어진 것 인지는 아실 수 있을 것 입니다.
그럼에도 저는 이 드라마를 어떤 우리나라 추리드라마 보다 나은 드라마라 생각합니다.
이미 이 드라마는 유치함과 저렴함을 두 배우의 개성으로 덮어 버렸으며, 그 자체를 가지고 이야기를 옴니버스 식으로 꾸려 나감은 물론 , 매화 정말 다양한 배우들의 등장으로 재미를 더한 것은 틀림이 업는 사실일 것 입니다.

우리나라 드라마를 생각해 보죠.

매번 나오는 배우.
매번 똑같은 이야기로 사람만 다른 이야기.

이미 우리나라 드라마란 것에 개성이나 재미는 찾아 볼 수 없는 것이 되었습니다.
막장이란 말을 들으면 들을수록 그 막장을 더 선호하는 극작가 란 양반들의 아스트랄한 정신세계를 욕하고 싶지만, 그런 정신세계를 수용하는 방송사 PD 들도 똑같으니 값어치 없는 일이 되어 버리는 것 이지요.

얼마전에 TBS 에서 시작한 아베 히로시 의 "신참자" 란 드라마만 봐도 이제 일본드라마에서 우리나라 보다 못하다 란 점을 전혀 찾을 수 없습니다. 아니, 우리나라의 어설프기 짝이 없는 그런 연출이나 시나리오 에 비한다는 거 자체가 그 드라마 제작자들에게 수치스러울지도 모를 일 이겠습니다.

아베 히로시의 신참자

또한, 이미 소개를 해 드린 "TRICK" 이란 드라마의 제작진이 다시 모여 만든 드라마 - TV 아사히의 "경부보 야베 켄죠" 만 봐도 TRICK 에 이은 이 드라마의 연출과 각본의 발전이 얼마나 있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경부보 야베 켄죠

뻔하디 뻔한 사랑타령의 드라마 에서 이미 벗어난 일본은 얼마전 부터 "수사물" 이라는 흐름을 타고 있습니다만, 저는 개인 적으로 이런 수사물이라는 흐름이 매우 다양한 소재를 가지고 다양한 연출을 만들 수 있는 정말 좋은 소재거리가 아닌가 합니다. 이미 미국드라마의 대부분도 다 이런 "수사물"에 기반을 두고 있음은 물론, 이런 수사물 드라마에서는 정말 어설픈 연출가지고는 재미를 만들 수 없기 때문에 더욱도 진보한 드라마를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된다고 생각 됩니다.

얼마전 방영한 "IRIS" 라는 기획 드라마를 보신 분들은 아실 것입니다.
그 허접한 연출.
정말 대한민국 한 국민으로서 21세기에 이런 허접한 드라마를 만들어 내는 이 나라의 드라마는 '이제 발젼이라는 걸 포기한걸까?' 라는 생각 까지 들게 하더군요.
돈을 많이 들여서 세트를 더 좋게 만들고 더 좋은 배우를 영입하는 것 만이 좋은 드라마를 만드는 이유는 아니라고 생각 됩니다.
드라마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나리오를 연출자가 얼마나 이해하고 그것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빠져들게 할 수 있는가 하는 기본적인 과정이 제일 중요한 것이라 생각 합니다.
저렴한 세트와 배우를 쓰더라도 연출하는 입장에서 뛰어난 기량을 가질 수 있다면 얼마든지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 되기 때문 입니다.

뻔해 빠진 막장적인 이야기는 이제 접을 때가 된 것입니다.
적어도 뻔해 빠진 사랑이야길 쓰더라도 "부자의 탄생"과 같은 정도의 연출은 해 주어야 한다는 것이 저의 바램 입니다.
어찌보면 뻔하디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만드는 드라마 라고 하더라도, "부자의 탄생" 은 이 드라마 만의 색과 연출이 있습니다. 나름 치밀한 시나리오도 존재 하구요.
어설프고 뻔뻔한 이야기를 드라마 자체의 색과 향으로 이해를 시킵니다.

어디 복수를 위해서 얼굴에 점 하나 찍고 다른 사람이라고 하면 다 믿는 그런 막장이 아니라, 불륜관계에 있는 여인네가 복수를 위해 한 가정을 파탄나게 한다는 그런 허접한 내용이 아니라, "드라마 자체의 색을 가지고 알찬 재미를 만들어 내는" 그런 드라마를 저는 원하는 바 입니다.

얼마전에 시작한 황금물고기 란 드라마가 시작 되었습니다.
제작진은 막장이 아니라고 하지만 벌써부터 막장냄새가 진하게 드리우고 있습니다.
10살이 넘게 나는 나이차 간에 사랑은 물론, 돈 많은 갑부가 주인공이 이런 드라마에서 이미 "재미" 란 요소는 없어져 버렸다고 생각 합니다.
그저 "현실에서는 이루어 질 수 없는 허상을 바라 보는 바램" 을 대신 이루어 주는 대리만족만들 위한 매체 가 되어 버린 대한민국 의 막장 드라마중 한 파편으로만 보인다는 점 입니다.

나날히 발전하는 이 드라마 세상에서 우리나라는 결국 계속 제자리 걸음만을 하고, 결국 재미있는 드라마는 다 수입해서 봐야지만 하는 그런 나라가 될 것인지 걱정 스럽습니다.

결론은 하나 입니다.
좀 다양한 문화적 아이템이 존재 하는 그런나라인 대한민국이 되어, 적어도 어설프더라도 그 작품만의 색을 가진 다양한 드라마가 나왔으면 좋겠다는 것 입니다.

수사물은 바라지도 않습니다.
우리나라가 수사물을 옆나라 일본만큼이나 만들 수 있을까요?
턱없이 부족할 것 이라 생각됩니다.
이미 따라가기엔 "너무나 먼 그대" 입니다.

좀 더 다양하고 재미 있는 드라마를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그놈의 막장 은 그만 써 먹고 말이죠.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
  • Favicon of https://www.iambongsu.com BlogIcon 신의손길
    2010.05.04 02:21 신고

    이횰~ 뮤비에서 교통법규 위반한 내용이 있다고, 방송불가 판정내린 이 나라의 기준잣대로 그런 드라마?

    포기하는게 더 빠를거라고 본다. 아직 100년은 이르다~ 인터넷에서 내리 떠들어대는 '2MB 독도발언', 'SBS 방송조작', 'MBC 파업' TV만 보는 어른들은 존재사실조차도 모르고 있진 않을까?

    이건 분명한 독재다. 방송언론 장악하고, 뒤에서는 알게 모르게 의료보험 민영화 입법해버리고...

    한달에만 대형뉴스 수십개는 터지는데, 고작 얼마전 TV뉴스에서 본 건 '섹검'!!

    드라마 따윈 잊어라! 뮤직비디오 조차도 검열되는 이 나라에서 무슨 재미를 바라냐...이미 30년 후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