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우텍 ( 이하 T-PEOS ) 에서 베타 테스팅을 의뢰 받아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이 제품은 시제품 이전의 제품으로 실제 판매가 되는 케이스나, 형태, 디자인 등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 되었습니다.


T-PEOS를 알게 된 것은 골든이어스의 H-100 을 통해서 였습니다만, 우연히 업체의 대표님을 알게 되어 출시전 제품 리뷰를 맡게 되었습니다.



언제나 그렇듯 제품 배달은 택배 기사님들이 고생하셔서 전달 해 주셨습니다.

송장은 언제나 떼서 버리시기 바랍니다 :)


제품 외형 및 제원



이번에 건네 받은 제품은 D-201PR, D-202PB 이렇게 두개의 제품 입니다.

이 제품 모두 다음과 같은 제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Driver Unit : 8mm Dynamic unit

     Impedance : 32 Ω / 1kHz

     Sensitivity : 105.5dB / 1 kHz

     Power : 3mW/30mW(nom./max.)

     Frequency Response : 20Hz ~ 18kHz

     Connector : 3.5mm / 3pole / 24k gold Plating Plug

     Cord : Flat type Rubber 1.2 M / Balanced type

     Weight : 19g


모두 아이폰/안드로이드 에서 통화가 가능한 4극 3.5파이 이어폰 플러그와, 마이크에 버튼이 달린 제품 입니다.
임피던스가 32옴 이므로 노이즈에 강한 모습을 보일듯 합니다.


또한 업체에서 측정해서 건네 받은 주파수 응답 그래프 (FR graph) 는 다음과 같습니다.

평탄한 중저음에 5KHz 에서 10KHz 까지 살짝 부스트가 있습니다.
띄어나게 봐야 할 점은 대부분의 이어폰들이 3KHz 에서 죽음의 계곡이라 불리는 주파수 응답 저하가 발생해서 음악 청취시 보컬이나 통화중의 음성이 다른 소리에 비해 밀리는 반면, 이 제품은 뛰어난 감도를 보여 준다는 것 입니다.

이어서 D-200 씨리즈의 형태를 보면 4극 플러그에 이어, 요즘 인기를 끄는 꼬임이 적은 칼국수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재질은 여타 제품과 비슷하게 조금 탄성이 있는 재질을 사용햇기 떄문에 가방이나 주머니에 말아서 넣더라도 크게 꼬이는 일을 피할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물론 이 장점엔 단점도 함께 따라 가긴 합니다. (유연한 케이블의 성격을 버려야 합니다)



기본으로 장착된 마이크 및 통화버튼은 위 사진과 같이 생겼습니다.

가격대가 낮은 제품이라 볼륨 버튼은 제외 된 듯 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사실 있어도 잘 안씁니다)



두 제품은 같은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하였지만, 하우징 형태가 좀 다릅니다.

다양한 구매자의 취미를 맞춰줄 수 있는 형태 이며, 모두 스테인리스 스틸에 도금이 되어 있는 재질 입니다.

설령 오래 써서 도금이 벗겨 지더라도 녹이 생기진 않으니, 잘만 쓴다면 반영구적인 사용도 가능할듯 합니다 (만 ... 케이블 수명이 못 따라 갈 듯 합니다) 



D-202PB 제품과 D-201PR 제품 모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커널형 이어폰 노즐을 사용하였습니다만, 근본적인 차이가 전체가 금속이고, 노즐 끝 부분이 플라스틱 제품과 달리 제작되어 실리콘 팁이 고정 되는 강도가 훨씬 높습니다.



특히 하우징에 사용된 L/R 표시나, 제조사 이름은 모두 기계식 키보드 키캡에 사용되는 레이져 프린팅을 사용한 듯 합니다.

또는 레이져로 표면을 깍은 느낌도 납니다만 ... 제 생각엔 전자가 아닐까 합니다.

UE600 이나 UE700 에서 흔히 보는 프린팅이 지워지는 끔찍한 경험은 절대 할 일이 없어 보이네요...

이미 하우징 품질은 이때까지 본 어떤 이어폰들 보다 가장 뛰어납니다.


다만, D-202PB 는 노즐 끝 부분에 귀지 유입을 막는 망이 설치되어 있는 반면, D-201PR 은 끝 부분 망이 존재 하지 않습니다.



아마 테스팅용으로 온 제품이라 동일하게 망이 설치되어야 하는데 누락 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 가지고 있는 이어폰용 망을 사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UE 와 우성전자에 맞는 망을 대 보니 ... 크기가 안맞습니다.

난감한 상황 이었습니다만, 저에겐 JAYs용 필터가 또 있습니다.

바로 시도 해 보았습니다.



적절히 노즐을 보호 할 만한 크기 입니다.





망(필터)를 장착 하면 깔끔히 노즐에 귀지가 들어갈 일은 없어지게 됩니다.

저의 경운 귀지가 노즐까지 들어가거나 하진 않는 편 입니다만, 귀 청소를 조금 게을리 한다면 찝찝한 침전물이 이어폰 안쪽으로 들어가진 않을지 모르겠습니다.


D-200 씨리즈의 특징 중 하를 찾아 보니, 하우징에 덕트가 없습니다.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쓰는 이어폰들에 덕트가 있어야 하는 이유중 하나는 드라이버 유닛이 진동할때 공기의 흐름을 방해 받지 않을수 있다는 점이 있는데, 요즘은 이 덕트를 설계에서 제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마 이 덕트가 있을 경우 과도한 저음발생이 가장 큰 문제이고, 차음성이 떨어지게 되는 단점이 동반 되기 떄문에 설계에서 제외하여 제품을 만드는 듯 합니다.


실제 이어폰을 장착하면 매우 차음성이 좋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3.5파이 플러그는 조금 두껍습니다.

그래서 구형 베이커 케이스에서는 사용이 불가능 합니다만, 신형 베이퍼 케이스나, 일렉트론S4 와 같은 케이스엔 문제 없이 사용이 가능 합니다.

L 플러그 였으면 좀 더 환영 받았을지 모르겠지만, T-PEOS에 문의 결과, 유통사의 요청으로 I 플러그로 출시되는 듯 합니다. 이 부분은 선택의 폭이 좁다는 것이 아쉽네요.




이 제품은 BA 드라이버를 쓰지 않았으므로 습기에 강하고, 진동이나 열 등에 또한 강합니다.

다만, BA 드라이버 제품들 처럼 날카로운 소리를 들려 주지 않는 반면, 풍부한 스테이징을 느낄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되어 있다고 보겠습니다.

특히,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폰에서 통화를 가장 큰 목적을 두고 있는 듯한 FR graph 를 보면 이 제품의 위치와 활용도가 명확하다 하겠습니다.




아마 가격대는 2~3만원 선이 될 듯 하며, 중국산 싸구려 이어폰들에선 볼 수 없는 제품의 마무리가 빛나는 제품 입니다.
특히 H-100 에서 빛난 튜닝 기술이 D-200 에도 적용 된 상태이며, 이는 아마 1개의 다이나믹 드라이버로 낼 수 있는 최고의 소리를 내 주고 있지 않은가 합니다.

다음 리뷰로 실제 D-200 씨리즈로 여러 장르의 음악을 듣고 그 평을 이어 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 to be continued ...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