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엔 비오더니 ... 오후엔 엄청난 온도를 자랑하던 하루를 보내고 마트에서 공급해온 오늘 저녁 입니다.
새로운 독일 맥주가 두가지 눈에 띄더군요. 게르마니아? 라는 브랜드 이던데 밀맥주와 보리맥주 하나씩 사 왔습니다.
커리는 황금카레 라는 이름이 붙은 겁니다.
감자 하나 + 소시지 하나 썰어서 물론 삶은다음 불 끄고 커리 넣고 조려 준게 다 입니다.
깔끔하고 배도 채우고, 강황의 이로움도 득해 보고 ... 뭐 나름 1석3조 라고 할까요?
게다가 저녁때 가면 싸게 파는 가슴살을 커리에 담궜다가 먹는 그 맛이 기가 막히죠 .
밥은 먹지 않습니다.
이미 맥주와 커리에 들어간 감자로도 탄수화물 섭취는 충분 하니까요 .. (덤으로 알콜도 -_-)
감자를 저번주말에 산 햇감자 큰거였는데 ... 일주일이나 지나도 정말 생생 한게 맛이 좋았네요.
맥주는 보시다 싶이 두가지.
둘다 이때까지 맛 본 맥주들과 다른 독특한 맛 이었습니다.
보리맥주는 그닥 맛있다고는 생각 되지 않았습니다만, 밀맥주는 (하단의 Hefe-WeiBbier 라는 이름의 맥주) 쌉쌀 하면서도 독특히 쏘는 맛이 상큼 했습니다.
보리는 .. 왠지 화학약품 느낌이 좀 나더군요 .
커리는 언제나 깔끔한 맛에 스스로 자화자찬 하는군요.

힘든 하루였습니다.
땀을 몇리터 흘렸으니 (정말 2리터 넘게 흘렸습니다), 오후에 쉬면서 좀 회복해서 자기전에 다시 운동이나 가야 겠습니다.
저녁을 너무 후하게 먹었네요.

커피나 갈아서 마시고 운동으로 다시 달려야 겠습니다 !
고고고~!

Posted by 견족자K rageworx